본문바로가기

CHEONWONSA

책 플러스

2018 기원절 축하행사 기념시


평안북도 정주 달래강다리

세월 지나 수십 년 수백 년 되어도

전설 속에 너울대는 달래강다리

아직도 하늘에 넘실대며 걸려 있습니다


나라에 돈이 없어 달래강다리 놓을 사람 구하니

조한준 할아버지 사재 털어 돌다리 놓았습니다

이 동네와 저 동네 연결하고

이 나라와 저 나라 이어줄 다리

천상에 오르내릴 다리 하나 놓았습니다


하늘이 감동하사

가문에 천자 내리시리라는 말씀 따라

달래강 언덕에는 돌미륵불 하나

휘영청 밝은 달로 온 세상 비추었나니

돌미륵불 전설 따라

천자 대신 참어머님 현현하셨습니다

지상에 참어머님 독생녀로 현현하셨습니다.

(효정낭송시집 ‘달래강 전설’ 19~20쪽)